좋은느낌산부인과 부인과진료
질염/방광염
온라인 비용문의
온라인 진료예약
질염
방광염
질염
여성의 70% 이상이 일생에 한 번 이상 겪는 흔한 염증
질염이란?
여성 생식기를 통해 나오는 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생식기 계통을 씻어내어 청결하게 해줄 뿐 아니라,
질 내에 적당한 산도를 유지시켜 줌으로써 균이 번식하지 못하게 해 줍니다.
그러나 분비물이 맑지 않고 혼탁하거나 냉에서 냄새가 나며,
가려움증이나 화끈거리는 증상 등이 수반되는 경우
원인 검진과 만성질염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조기 치료가 필요합니다.
질염의 종류
감염에 의한 질염은 원인에 따라 칸디다 질염, 세균성 질염, 트리코모나스 질염 등으로 나뉩니다.
그 중 가장 흔히 발생하는 것은 칸디다 질염으로 여성의 75%가 평생 적어도 한 번은 경험하며, 약 5~10%에서는 반복적으로 감염됩니다. 이 질염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균은 칸디다 알비칸스라는 진균으로 칸디다 질염의 85~9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세균성 질염은 정상적으로 질 내에 살면서 질을 산성으로 유지하는 락토바실러스라는 유산균이 없어지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하면서 발생합니다. 질 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은 한 번 없어지고 나면 다시 서식하기 어려워 세균성 질염은 재발하기 쉽습니다.
마지막으로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트리코모나스라는 원충에 의해 감염되는 질염입니다.
칸디다 질염과 세균성 질염과 달리 트리코모나스 질염은 성관계로 전파되기 때문에 성매개 질환 범주에 포함되며, 남녀가 함께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질염의 증상
질염은 그 종류에 따라 다른 증상을 보입니다.
세균성 질염이나 트리코모나스 질염에 감염되었으나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있음
질염의 유발 또는 악화 요인
칸디다 질염은 임산부나 당뇨병 환자처럼 면역기능이 저하된 상태에 있거나 광범위 항생제를 장기 복용하는 경우에 잘 생깁니다. 이 외에도 꽉 조이는 바지나 수영복을 오랜 시간 착용하는 생활습관은 칸디다 질염과 같은 곰팡이성 질염을 악화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합니다.
세균성 질염을 유발하는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아니지만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이 질 내에서 서식하기 어려운 환경이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잦은 성관계 또는 질 깊숙한 곳까지 물(혹은 비눗물)로 씻어내는 뒷물과 같이 질 내부가 알칼리화 되는 상황이 이에 해당합니다. 트리코모나스 질염의 가장 흔한 전염경로가 성관계이긴 하지만 해당 원충이 물에서도 움직일 수 있는 능력이 있어 목욕탕, 수영장, 깨끗하지 못한 변기, 젖은 수건 등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습니다.
질염 완화 및 예방
나일론이나 합성섬유 소재 보다는 면 소재의 속옷을 입는다.
질염을 완화 및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면 소재의 속옷을 입는 것이 좋습니다. 나일론이나 합성섬유 소재의 속옷은 습기를 조절하지 못해 세균이 증식하기 좋은 습한 환경을 형성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이와 비슷한 이유로 몸에 달라붙는 하의를 오랜 기간 동안 입는 것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질 내부를 너무 자주 씻어내지 않는다.
질 내부를 너무 자주 세척하는 것은 질염 예방에 좋지 않습니다. 이는 잦은 세척이 질 내부를 알칼리화시켜 정상적인 질내 세균 분포의 균형을 깨트려 혐기성 세균이 과도하게 자라는 환경을 만들기 때문입니다. 따라서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하루 한번씩 샤워를 할 때 비누는 가급적 이용하지 않고 외음부 부분만 물로 깨끗이 씻고 잘 말려야 합니다.
항생제를 과용하지 않는다.
항생제 남용 역시 질 내부에 존재하는 이로운 미생물을 없앨 수 있기 때문에 필요없이 복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대변본 후 닦을 때에는 앞에서 뒤 쪽으로 닦아야 한다.
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대변본 후 항상 앞쪽에서 뒤쪽으로 닦아 항문에서 질로 세균이 옮겨가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특히 어린 여자아이들의 경우 대변본 후 잘 닦지 못해 질염이 생기는 경우가 많아 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합니다.
또한, 세균성 질염의 경우, 질 내부에서 서식하는 락토바실러스 유산균의 감소가 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유산균을 음식이나 약제 형태로 복용하는 것이 재발을 방지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실제로 이와 관련된 연구들을 종합하여 분석한 결과, 연구들마다 다소 차이가 있었으나 유산균 복용이 세균성 질염 재발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습니다.
온라인 비용문의
온라인 진료예약
찾아오시는길